2022.09.28 (수)

  • 맑음동두천 17.8℃
  • 구름조금백령도 17.1℃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1.7℃
  • 맑음인천 20.3℃
  • 맑음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20.5℃
  • 흐림울산 20.7℃
  • 흐림광주 21.5℃
  • 흐림부산 21.7℃
  • 구름조금고창 19.1℃
  • 흐림제주 22.9℃
  • 맑음강화 16.6℃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6.8℃
  • 흐림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18.4℃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기고

[기고]초고령 사회, 수요자 중심 ‘예방 치안’의 중요성

고흥경찰서장 총경 장승명

 

안도현 시인의 ‘할머니의 유모차’라는 시를 읽은 적이 있다. ‘할머니가 유모차를 밀고 가고 있다. 허리 굽은 할머니가 아기도 젖병도 없이 손가방 하나 달랑 태우고 가고 있다. 이 유모차를 타던 아기는 올 봄에 벌써 1학년이 되었다. 아기 손목이 굵어지는 동안 할머니 손등은 더 쪼글쪼글해지고 아기 종아리가 통통해지는 동안 할머니의 키는 더 작아졌다. 오늘은 유모차가 할머니를 모시고 가고 있다.’는 내용이다.

 

도심 한 구석이든 시골이든 아기도 없는 낡은 유모차에 폐지나 짐을 싣고 다니는 할머니들의 모습을 한번쯤 보신 적이 있을 것이다. 저출산 고령화 시대 아이러니한 모습이라고도 할 수 없다. 한국은 2017년부터 고령사회에 진입해 유례없이 빠른 속도로 2025년에는 초고령 사회를 맞이하게 된다고 하니 이제는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을 앞두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남 일부 군 지역은 65세 이상 인구가 35%를 상회해 이미 초고령사회에 진입해 있으며 이에 따라 노인 관련 교통 사망사고, 금융사기, 성범죄, 실종‧학대 발생률도 늘고 있다. 행정안전부 통계에 따르면 전체 보행자 사망자 가운데 노인 보행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6년 50.5%, 2018년 56.6%, 2020년 57.5%로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노인 인구수에 비해 보행자 사망률이 절반 이상 차지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 우리나라 고령화는 매우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고 노인들의 사회적 활동 증가로 보행자 교통사고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

 

실종 치매노인이나 보이스피싱 피해 역시 높은 실정이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12년 길 잃은 치매 환자를 찾아달라는 신고가 연 7,650건 접수됐지만 2019년 12,479건까지 늘었다. 이 중 97%가 60세 이상 노인이다. 현재 실종 치매노인을 찾는 방법은 경찰에 신고하는 것이고 경찰에서는 인상착의를 바탕으로 경찰와 가족이 일일이 찾아나선다. 실종 사건이 발생하면 주민 탐문도 중요하지만 전남지역은 농어촌지역이 많고 지역이 넓기 때문에 CCTV가 결정적인 목격자와 단서가 될 수 있다. 실종 경보 문자에 CCTV사진을 첨부하면 실종자를 더 빨리 찾을 수 있다.

 

그간 경찰은 지역공동체 치안 활성화를 모색하기 위해 지자체, 협력단체와 협의해 각 마을 입구와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방범 CCTV를 증설해왔다. 이제는 기존 CCTV의 화질을 개선하고 노후 설비를 교체하는 등 CCTV 양적 증가가 아닌 설치된 CCTV의 질적 관리가 중요하다.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도 교통사고 잦은 곳을 찾아내 교통 안전시설을 지속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

 

몇몇 뜻있는 지자체에서는 중고 유모차를 수리해 무상으로 할머니들에게 드린다고 하는데, 할머니들은 유모차 앞부분에 ‘벽돌 2장’을 달아달라고 요구하신다고 한다. 유모차가 너무 가벼우면 지탱이 되지않고 넘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아마도 고령화 시대 치안 인프라는 바로 미래의 수요자인 나 자신을 위한 ‘벽돌 2장’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