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맑음동두천 27.3℃
  • 맑음강릉 25.4℃
  • 구름조금서울 27.6℃
  • 맑음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조금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4.6℃
  • 구름조금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6.1℃
  • 맑음강화 25.9℃
  • 구름조금보은 25.8℃
  • 맑음금산 26.7℃
  • 구름조금강진군 26.0℃
  • 구름조금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정치

장기표, ‘전국방역계엄령’ 초유의 사태에 원색 비판

-“석고대죄 해야 할 문통이 세치 혀를 꼼짝 않고 있는 광란의 코미디”
-문 대통령 세치 혀 빗댄 ‘문설(文舌)’에 ‘재앙’더한 ‘문설재앙’ 힐난

URL복사

대권 도전에 나선 ‘영원한 찐보(진짜 진보)’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 원장은 19일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사적 모임 허용을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4인까지로 제한한 정부의 긴급조치에 대해 ‘전국방역계엄령’이라고 명명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장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전국방역계엄령에 부쳐’란 제목의 글을 올려 “코로나19를 빌미로 한 ‘방역계엄령’이 19일을 기해 끝내 전국으로 확대됐다”면서 “이로써 이 나라, 대한민국은 ‘전국방역계엄령’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된 것”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그 엄혹한 유신독재시대, 이어진 전두환 군부독재정권시절에나 겪었던 전 국민적 고통이 자칭 진보라는 지금의 가짜 진보 문재인정권에 소환된 셈”이라며 “오히려 우리 국민이 당장 매일같이 겪어야 하는 방역계엄은 과거 독재계엄보다 더욱 참담하다고 할 수 있을 정도다”라고 개탄했다.

 

그는 “독재계엄 때는 그나마 숨은 쉴 수 있었다. 하지만 당면한 방역계엄하에선 끝 모를 마스크 착용으로 숨도 제대로 쉴 수 없는 육신의 시달림까지 더하고 있다. 더욱이 ‘저녁 있는 삶’이라는 자조처럼, ‘코로나통금’으로 인해 저녁이 되면 강제로 집으로 밀려들어가야 하는 통제까지 더해져 사실상 일상이 마비되는 현실”이라고 적시했다.

 

장 원장은 이어 “대통령 문재인이 K방역에 대해 자화자찬할 때마다 곧바로 재앙이 닥치고, 코로나 비상상황에서 강행된 민노총의 대규모 서울 도심 불법집회에 대해 하나마나한 말에 그치는 현상 등을 보면서 ‘문설(文舌, 말을 할 때 안하고, 안해야 할 때 하는 짓)’이란 신조어를 떠올린 나로선 문재인 정권의 이 끝도 한도 없는 광란의 코미디에 ‘문설재앙’이라는 4자성어식 또 다른 신조어가 절로 만들어진다”고 힐난했다.

 

그는 “‘전국방역계엄령’이 우리 국민을 더욱 옥죄기 시작한 첫 날, 해가 중천에 뜬 시점에서도 문통의 세치 혀, ‘문설’은 역시나 ‘말을 해야 할 때 안하고, 안해야 할 때 하는 짓’으로서의 재앙으로 작동하고 있다”면서 “계엄령 선포라는 악역은 국무총리에게 넘겨버리고, 정작 국가최고책임자로서 국민을 향해 석고대죄라도 청해야 하는 문통은 세치 혀를 꼼짝 않고 있는 이 명백한 사실... 국민들이여 어찌 할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앞서 장 원장은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문설에 부쳐’란 제목의 글을 통해 “말을 해야 할 때 안하고, 안해야 할 때 하는 짓은? 문설이다”란 풍자적 비판을 가하고 나선 것을 기점으로 18일에도 ‘또 문설에 부쳐’란 글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공박을 이어 나가는 등 연일 강한 메시지를 내고 있다.

 

[페이스북 전문] <‘전국방역계엄령’에 부쳐>

코로나19를 빌미로 한 ‘방역계엄령’이 19일을 기해 끝내 전국으로 확대됐다.

문재인 정부는 전날 로나119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통해 “19일부터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사적 모임 허용을 4인까지로 동일하게 적용하겠다”고 공표했다. 이로써 이 나라, 대한민국은 ‘전국방역계엄령’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된 것이다. 그 엄혹한 유신독재시대, 이어진 전두환 군부독재정권시절에나 겪었던 전 국민적 고통이 자칭 진보라는 지금의 가짜 진보 문재인정권에 소환된 셈이다.

 

오히려 우리 국민이 당장 매일같이 겪어야 하는 방역계엄은 과거 독재계엄보다 더욱 참담하다고 참담하다고 할 수 있을 정도다. 독재계엄 때는 그나마 숨은 쉴 수 있었다. 하지만 당면한 방역계엄하에선 끝 모를 마스크 착용으로 숨도 제대로 쉴 수 없는 육신의 시달림까지 더하고 있다. 더욱이 ‘저녁 있는 삶’이라는 자조처럼, ‘코로나통금’으로 인해 저녁이 되면 강제로 집으로 밀려들어가야 하는 통제까지 더해져 사실상 일상이 마비되는 현실이다.

 

대통령 문재인이 K방역에 대해 자화자찬할 때마다 곧바로 재앙이 닥치고, 코로나 비상상황에서 강행된 민노총의 대규모 서울 도심 불법집회에 대해 하나마나한 말에 그치는 현상 등을 보면서 ‘문설(文舌, 말을 할 때 안하고, 안해야 할 때 하는 짓’이란 신조어를 떠올린 나로선 문재인 정권의 이 끝도 없는 광란의 코미디에 ‘문설재앙’이라는 4자성어적 또 다른 신조어가 절로 만들어진다.

 

‘전국방역계엄령’이 우리 국민을 더욱 옥죄기 시작한 첫 날, 해가 중천에 뜬 시점에서도 문통의 세치 혀, ‘문설’은 역시나 ‘말을 해야 할 때 안하고, 안해야 할 때 하는 짓’으로서의 재앙으로 작동하고 있다. 계엄령 선포라는 악역은 국무총리에게 넘겨버리고, 정작 국가최고책임자로서 국민을 향해 석고대죄라도 청해야 하는 문통은 세치 혀를 꼼짝않고 있는 이 명백한 사실... 국민들이여 어찌 할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