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0.2℃
  • 흐림대전 2.1℃
  • 구름조금대구 4.3℃
  • 맑음울산 4.2℃
  • 흐림광주 6.0℃
  • 맑음부산 5.3℃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9.6℃
  • 흐림강화 -0.1℃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위대한 참교육 & 조두순 귀싸대기’ 명현만, AFC 15에 출격

URL복사

 

국내 헤비급 파이터의 자존심 명현만은 다음달 12월 18일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미녀와 야수’라는 타이틀로 열리는 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AFC)의 공식 넘버링 대회 AFC 15에 출격한다.

 

AFC는 ‘키다리 아저씨’ 최홍만, ‘명승사자’ 명현만, ‘바람의 파이터’ 김재영, '울버린' 배명호, ‘입식격투기의 상징’ 노재길, ‘직쏘’ 문기범, ‘슈퍼 루키’ 송영재 ‘격투기 아이돌’ 이대원, ‘피트니스여전사’ 김정화등 수많은 스타를 배출한 바 있다.

 

2020년부터 독립된 격투 단체로 도전에 나선 AFC는 코로나로 인한 전 세계 위기에도 꾸준한 대회 개최를 통해 한국 격투기를 책임지고 있다. 이번 AFC 15에서도 미녀와 야수라는 타이틀답게 화끈한 8경기가 기다리고 있다.

 

63전 56승 5패 3무의 화려한 전적을 자랑하는 명현만은 국내 헤비급 최강자로 군림하며 꾸준한 활약을 펼쳐왔다. 그는 AFC 넘버링 대회에 두 차례 출격해서 2전 전승(1KO, 1판정승)을 거두기도 했다.

 

화끈한 스타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명현만은 케이지 밖에서 개념 발언과 행동으로 여러 ‘관종’을 혼내주는 ‘정의 파이터’로도 명성을 키우고 있다.

 

명현만은 자신에게 스파링을 요청한 지난 4월 전직 야구 선수이자 조폭 위대한과 스파링을 가지기도 했다. 계속 도발하던 위대한이지만 명현만의 주먹에 참교육 당하며 제대로 혼쭐이 나기도 했다.

 

또한 정의감이 넘치는 명현만은 흉악 성범죄자 조두순의 참교육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는 SNS 라이브나 방송에서 “조 * * 이 출소하면 고X로 만들어버리겠다”라거나 “귀싸대기 한 대는 때려줄 것”이라고 꾸준히 밝힌 바 있다.

 

무개념과 범죄자를 혼내주는 ‘정의 파이터’ 명현만. 그가 3번째 AFC 넘버링 대회에 어떤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